세계각국의 보학(譜學)     목록가기     

 

 ◎외국인의 보학(譜學) 

  족보는 한국이나 동양의 일부 국가에만 있는 것으로 아는 이가 많은데, 사실상 세계 거의 모든 나라에 족보가 있다.

  세계 각국의 많은 나라에는 이미 족보학회(族譜學會)가 있고, 또한 족보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도서관이 있는 나라도 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미국의 족보 전문도서관에는 마이크로 열람기만 해도 300대가 있어 하루에 수백 명의 열람자가 도서관에 모이고 있다.

  미국의 족보전문 도서관에는 족보가 마이크로 필름화 되어 있으며, 족보학회가 창립된지 80년이 넘어 많은 학자들이 여러가지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족보학 연구가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또한 일본에는 일본가계도 학회(日本家系圖學會)가 있어 전국적으로 지부가 설치되어 있으며, 매월 정기적으로 '성씨와 가문(家紋)'이라는 잡지를 발행하고 있다.

  그 외에도 성씨가문 연구회(姓氏家紋硏究會)가 있어 이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다.

  

  우리나라의 족보는 세계에서 부러워 할 정도로 잘 발달된 족보로 정평이 나있으며, 계보학의 종주국으로 꼽힌다.

  현재 우리나라의 국립중앙도서관 계보학 자료실에는 600여종에 13,000여권이 소장되어 있다.

  특히 하버드 대학에서는 우리나라의 족보제도를 연구하기 위하여 우리나라의 족보들을 마이크로 필름화하여 보관하고 있다.

  미국의 일부 대학에서는 계보의 작성법을 학과에 편성해 놓고 연구발표회도 활발히 진행중이다.

  이외에도 일본의 동경대학과 경도대학, 중국의 남경도서관과 중국과학원, 북경도서관, 프랑스의 극동학원, 베트남의 국립도서관 등에 동양의 족보들이 보관되어 있다.

  또한 지금까지 족보가 없는 민족 가운데는 잃어버린 조상을 찾으려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으며, 유럽의 민족주의 국가에서는 지난날의 잡혼(雜婚)에 의한 질(質)의 저하를 막기위해 혈통을 존중하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이와같이 오늘날에 있어서 족보는 세계 각국에 널리 보급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매우 큰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나라의 족보는 세계에서 가장 잘 발달된 족보라는 정평이 나있지만,  오히려  우리 나라보다도 외국에서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는 형편이다. 

  또한 외국 성씨의 유래와 족보에 대한 연구가 그 나라의 정치· 사회· 문화 등을 연구 하는데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된다는 것은 다시 말할 필요조차 없을 것이다.

  현재 족보가 보존되고 있는 외국의 도서관이나 학술단체는 다음과 같다.

미국: 컬럼비아 도서관, 하버드대학 도서관, 유타세계 계보협회 계보도서관.

일본: 동경대학 도서관, 국회도서관, 동양문고, 동도대학 도서관, 내각문고, 동경교대 도서관.

중국: 남경도서관, 중국과학원, 북경도서관.

프랑스: 극동학원, 아세아협회.

베트남: 국립도서관.

 

  

  외국의 성씨(姓氏)

  외국에는 여자가 시집을 가면 남편의 성씨를 따른다. 미국,영국,이탈리아,오스트리아,독일,스위스,브라질 등도 원칙적으로 아내는 남편의 성을 따르는 것이 통례이다. 그러나 법률로 정해진 것이 아니며, 여자는 결혼전의 성을 그대로 가질 수도 있고 남편의 성을 사용 할 수도 있다.

  러시아의 경우는 여자가 남편의 성을 따르는 것이 통례이나, 법률로는 부부가 서로 의논하여 어느 한쪽의 성을 사용하거나 각자의 성을 사용 할 수도 있다. 

  중국에서는 부부는 「각자 자기의 성명(姓名)을 사용할 권리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만의 경우는 아내는 자기의 본성(本性)위에 남편의 성(姓)을 덧얹어(합관……合冠) 사용하
는 복성주의(複姓主義)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그래서 결혼한 여자(女子)의 성명(姓名)은 「남편의 성<姓> + 자기 성<姓> + 이름)의 형식을 취하게 된다.. 그래서 결혼한 여자의 성은 두 글자 성씨가 된다.

  또한 지구상에는 이름만 있고 성이 없는 국가도 많다. 또한 정치 지도층만 성(姓)을 갖고 있는 나라도 많다.

  동남아시아의 버마나, 인도네시아 사람들은 대통령이건 일반 국민이건 모두 이름만을 가지고 있는데, 다만 개인적인 필요나 취미로 이름 위에 이것저것 덧붙여 사용한다고 한다.

  미얀마에서는 전 UN사무총장 「우 탄트」처럼, 이름 위에 '우'나  '몽'을 붙이는 경우가 많아서 "우" 와  "몽"이 우리나라의 김씨나 이씨 만큼 많은 것으로 착각할 정도 이다. 그러나 '우'자(字)는 나이가 많거나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들에게 붙이는 경칭이며,  '몽'자는 미혼의 젊은 이에게 붙이는 것으로 영어의 미스터에 해당한다고 한다. 

  일본의 성씨는 매우 복잡하고 그 숫자로도 13만 2천여 성씨로 세계에서 제일 많은 민족중의 하나다. 일본의 성씨는 두 글자, 즉 복수(復數)로 되어 있는 것이 제일 많고,  그 다음으로는 한 글자(單數)나 세 글자로 되어 있는 성씨도 많다.

  일본에서는 각 가문(家門)마다 "가문(家紋)" 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 가문은  각 가문(家門)마다 자기 가문(家門)을 표시하는 도안(圖案)으로된 약도(略圖)이다. 특별한 예식, 명절에는 예복이나 모자에 남녀 모두 이 가문(家紋)을 착복(着服)하여 행동한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일본가계도 학회(日本家系圖學會)가 있어 전국적으로 지부가 설치되어 있으며, 매월 정기적으로 '성씨와 가문(家紋)'이라는 잡지를 발행하고 있다. 그 외에도 성씨가문 연구회(姓氏家紋硏究會)가 있어 각 지방별(地方別)로 이에 대한 연구(硏究)가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