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서(處暑) - 더위가 물러간다는 서퇴(暑退)의 계절.              목록가기

 

 

  24절기 중의 열 네 번 째 절기이다.  처서(處暑)는 입추(立秋)와 백로(白露) 사이에 있는 음력(陰曆) 7월 중기(中氣)로,  태양이 황경(黃經)  150도에 도달한 날이 입기일(立氣日)이고, 양력(陽曆)으로는 8월 23일 경이다. 의미는 더위(暑)가 그친다(處 : 止也 그칠지),  더위가 물러간다는 서퇴(暑退)를 뜻한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서늘한 기운을 느끼게 되는 계절이다.

 옛 문헌에는,  처서 15일간을 5일씩 3후(候)로 세분하여 ① 매가 새를 잡아 늘어놓고, ② 천지가 쓸쓸해지기 시작하며, ③ 논벼가 익는다고 하였다.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서 더위도 한풀 꺾이고 풀이 더 자라지 않으므로  논두렁,,밭두렁을 깎고, 산소도 벌초를 한다.

중복에 참외, 말복에 수박, 처서에 복숭아, 백로에 포도가 제 철 과실로 최고의 맛이다.

여름이 지나, <더위가 한풀 꺾인다>고  하여 '처서'라 불렀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서늘한 기운을 느끼게 되는 계절이다.
농부들은 익어가는 곡식을 바라보며 농쟁기를 씻고 닦아서 둘 채비를 한다.
옛 조상들은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서 풀이 더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밭두렁이나 산소의 벌초를 한다.

여름 장마 동안에 습기 찬 옷이나 책을 말리는 일도 이 무렵에 한다.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 라는 속담처럼 선선한 바람에 파리 모기의 성화도 사라져가며 또한 백중(百衆)의 호미씻이[세소연(洗鋤宴)]도 끝나는 무렵이라 그야말로 '어정칠월'로 농촌은 한가한 한 때를 맞이하게 된다.
말처럼 파리·모기의 성화도 면하게 된다.


한편
"처서에 비가 오면 십 리에 곡식 천석(千石)을 감한다." 든가,  "처서에 비가 오면 독 안의 곡식이 준다."는 속담처럼 처서의 비는 곡식 감소에 영향을 준다. 그만큼 처서의 맑은 날은 농사에 결정적으로 작용한다. 그래서 옛부터 처서날이 잔잔하면 농작물이 풍성해진다 했다.

입추·처서가 든 칠월은
논의 '지심 맨다'하여 세 벌 김매기를 한다.
피뽑기, 논두렁풀 베기를 하고 참깨를 털고 옥수수를 수확한다. 또 김장용 무배추 갈기, 논·밭 웃비료 주기가 이루어진다.

농가에서는 칠월을
'어정 칠월이요, 동동 팔월'이라 부르기도 한다. 칠월은 한가해 어정거리며 시간을 보내고, 팔월은 추수하느라 일손이 바빠 발을 구르며 지낸다는 말이다. 

그러나 칠월도 생각보다는 일거리가 많다. 특히 태풍이 오거나 가뭄이 오면 농민의 일거리는 그만큼 늘어난다. 논물도 조정해야 하고 장마 후에는 더 극성을 부리는 벼 병충해 방제도 빠뜨릴 수 없는 일이다.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