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小雪) - 소설에는 눈이 적게, 대설에는 많이 온다고 하여 붙여진 명칭.      목록가기           

 

  24절기 중의 스무 번째 절기이다. 소설(小雪)은 입동(立冬)과 대설(大雪) 사이에 있는 음력(陰曆) 10월 중절(中氣)로 , 태양이 황경 240도에 도달한 때이고, 양력(陽曆)으로는 11월 22, 23일 경이다. 

소설(小雪)이란? 이 시기에는 첫 겨울의 증후가 보여 눈이 내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십사(24) 절기 중의 입동 후에 소설이 있다. 입동이 지나면 첫눈이 내린다하여 소설이라 했다. 소설에는 눈이 적게, 대설에는 많이 온다고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이로부터 차츰 겨울이라는 기분이 들기 시작하면서 눈이 내린다.

 

  옛사람은,  이 기간을 5일씩 3후(三侯)로 구분하여,

① 무지개가 걷혀서 나타나지 않고,

② 천기(天氣)가 올라가고 지기(地氣)가 내리며,

③ 폐색되어 겨울이 된다고 하였다.

  살얼음이 잡히기 시작하면서 제법 춥지만 그래도 낮엔 아직 따뜻하여 아늑하기도 해서,  "소춘(小春)" 이라 부르기도 한다.

소설 무렵, 대개 음력 10월 22~23일 경에는 관례적으로 심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기도 하는데, 이날은 손돌(孫乭)이 죽던 날이라 하고, 이때의 바람을 '손돌바람'이라 해서 외출을 삼가고 배를 바다에 띄우지 않는다.

 

손돌(孫乭)의 전설

      고려 때 전란이 일어나 왕이 강화도로 파천(播遷)을 가게 되었는데, 배가 통진(通津)·강화 사이(후에 손돌목이라 하였다)에 이르렀을 때 풍랑이 일어 위험하게 되었다. 뱃사공 손돌이 왕에게 일단 안전한 곳에 쉬었다 가는 것이 좋겠다고 아뢰었다. 그러자 왕은 파천하는 처지라 모든 것이 의심스러운 터에 그런 말을 고하므로 그를 반역죄로 몰아 참살하였다. 그러자 갑자기 광풍이 불어 뱃길이 매우 위태롭게 되었다. 할 수 없이 싣고 가던 왕의 말을 목베어 죽은 손돌의 넋을 제사하니, 비로소 바다가 잔잔해져 무사히 강화에 도착하였다 한다.

    그 뒤 매년 이 날이 되면 날이 몹시 추워지고 광풍이 인다고 하는데, 이는 손돌의 억울하게 죽은 원혼 때문이라고 한다. 이 때의 추위를 손돌추위, 그 바람을 손돌이 바람(손돌풍, 손석풍(孫石風))이라고 한다.

 

 

 "소설 추위는 빚내서라도 한다." 했듯이 첫얼음과 첫눈이 찾아드므로 시래기를 엮어 달고 무말랭이, 호박 오가리, 곶감 말리기 등 대대적인 월동 준비에 들어간다.


농가월령가에도 겨울채비를 노래하고 있다.

무 배추 캐여 들여     김장을 하오리라
방고래 구들질과       바람벽 맥질하기
창호도 발라놓고       쥐구멍도 막으리라
수숫대로 터울하고    외양간에 떼적 치고
우리집 부녀들아       겨울 옷 지었느냐

  이렇게 많은 월동준비 가운데 뭐니뭐니 해도 김장이 가장 큰 일이다. 오죽하면 "김장하니 삼동 걱정 덜었다."고 하겠는가?
김장독은 볕이 잘 들지 않는 곳에 구덩이를 파고 묻는다.
천지가 잠들고 생명이 얼어붙는 겨울철, 김치는 싱싱한 야채 대용으로 장기간 저장이 가능한 훌륭한 음식이다.
김치는 새 나물이 돋아나는 이듬해 봄까지 더할 수 없는 영양분이자 겨울철 가장 사랑받는 반찬이 되는 셈이다.
 

  음력 시월은 '농공(農功)을 필(畢)'하는 달이다.
추수를 끝내고 아무 걱정없이 놀수 있는 달이라 하여
'상달'이라 했고, 일하지 않고 놀고 먹을수 있어 '공달'이라 했다.
  농가에서는
배추와 무우를 절여서 김장을 담그고, 들나물도 절여 담그며 겨울을 준비한다. 이때는 벼 건조 및 저장하기, 추곡 수매와 담배 수매를 제외하고는 큰일이 없다.
소 사료용 볏짚 모으기, 무·배추수확·저장, 시래기 엮어 달기, 목화 따기 등 조촐한 일이 있을 뿐이다.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