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월 삼짇날        목록가기

 

 

 

1.삼월 삼짇날의 어원                                  

  음력 3월 3일일 삼짇날이라고 한다. 옛말에 "삼질"이라고도 하며, 한자로는 삼사일(三巳日). 상사(上巳).원사(元巳)라고도 하였으며, 또한 답청절이라고도 하였다. 답청(踏靑)이란 이날 들판에 나가 꽃놀이를 하고 새 풀을 밝으며 봄을 즐기기 때문에 답청(踏靑-'푸르름을 밟다.')절이라고  한다. 또 삼짇날은 삼(三)의 숫자가 겹치므로 중삼(重三)이라고도 한다. 최남선에 의하면 삼질은 삼일의 자음(字音)이 변질되어 파생된 것이며, 상사는 삼월의 첫 뱀날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한다.

진달래 피는 곳엔 내 마음도 피지!! (天池진달래)
삼짇날은 만물이 활기를 띠는 계절로, 겨울 동안에 묻은 때를 씻는다 하여 사람들은 동천(東川)에 몸을 씻고, 교외에 나가 하루를 즐겼으며, 가정에서는 진달래꽃을 찹쌀가루에 넣어 화전(花煎)과 화면(花麵)을 만들어 사당에 올리고 먹는다. 특히 이 날에 머리를 감으면 머릿결에 윤기가 흐르고 아름다워진다고 하여 부녀자들은 삼삼오오 물가로 가서 머리를 감았다고 한다.

 

 

 퇴계 이황 선생님의 시 '삼월 삼짇날에, 

 

삼월이라 삼짇날에 여강 위에 이르르니// 봉래산 아롱진 구름 머

 

리 돌려 바랐더니// 내 물결은 호탕하게 돌아가는 흥 재촉하네/. 라고 읊었으며,

 

시인 김소월은,

 

  나 보기가 / 역겨워 // 가실 때에는      | 가시는 / 걸음 걸음 // 놓인 그 꽃을

  말없이 / 고이 보내 // 드리오리다.       | 사뿐히 / 즈려 밟고 // 가시옵소서.

  영변(寧邊)에 / 약산(藥山) // 진달래꽃, | 나 보기가 / 역겨워 // 가실 때에는

  아름 따다 / 가실 길에 // 뿌리오리다.  | 죽어도 / 아니 눈물 // 흘리오리다. 라고 읖었다.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 진달래 피는 곳에 내 마음도 피어 /


건너 마을 젊은 처자 꽃 따러 오거든 / 꽃만 말고 이 마음도 함께 따 가 줘."/ 라는 가곡은 바로 꽃놀이, 나비점치기, 쑥캐기, 진달래

꽃찌짐 등의 삼짇날 풍속을 너무나 잘 그려낸 가장 한국적이며 아름다운 봄 노래이다.

 

  

  

이날은 강남 갔던 제비도 다시 돌아온다는 날이며, 호랑나비나 노랑나비를 먼저 보면 소원이 이루어질 징조라 하여 흡족해 하였으며, 흰나비를 먼저 보면 그해에 혹시 상(喪)을 당하지 않을까 해서 조심한다. 또한 이날 약물을 먹으면 연중 무병하다고 한다.

우리 나라에서 삼월 초순을 봄의 명절로 삼은 것은 이미 오랜 옛적부터 있어온 풍습이었는데, 후세에 와서 이 삼월 초사흗날을 '삼질'이라하여 특히 봄을 즐기는 명절로 정하게 된 것이다. 

고구려에서는 왕과 대신, 군사, 백성이 언덕에 모여 사냥대회를 열고 잡은 짐승으로 하늘과 산천에 제사를 지냈으며,

사냥대회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사람은 신분에 관계없이 장수로 뽑기도 했는데 온달이 장수로 뽑힌 날도 이날이었다.

 신라 때에는 재액(재난과 나쁜 운수)을 털어 버리는 의식을 치르었고, 또 고려 때에는 답청을 하였고, 궁중의 뒤뜰에 여러 관리들이 모여 굽이굽이 휘어져 흐르는 물가에 둘러 앉아 상류에서 임금이 띄운 술잔이 자기 앞에 흘러 오기전에 시를 짓고 잔을 들어 마시는 곡수연(굽어 흐르는 물에서 한 놀이)이란 놀이가 매우 성하였다. 조선 이후에는 이날 조정에서 기로연을  베풀었는데 기로연 덕망이 높은 노신들을 모아 잔치를 베풀어 주는 잔치이다. 

옛날 서당은 삼월 삼짇날 문을 열고 중양절(重陽節)인 구월구일에 학업을 끝내는게 관례였다.당시엔 스승을 위로하는 날이 따로 있지는 않았지만, 유월유두일에는 부모가 싸리나무로 한아름의 회초리를 만들어 서당을 찾았다고 한다.

이 회초리로 자식의 종아리를 때려 부디 제대로 된 "인간"을 만들어 달라는 의미였다.

촌지 대신 회초리를 바친 조상들의 깊은 뜻이 새삼스러워 진다.

2.삼월 삼짇날의 유래

  최남선에 의하면 신라 이래로 이날 이날 여러가지 행사가 있었으며, 이 풍속은 조선으로 이어져 오고 있다고 한다. 또 옛 사람들은 3월의 첫 뱀날을 상사(上巳)라 하여 명일(名日)로 여겼으나, 그후 상사일이 들쭉날쭉함을 불편히 여겨 3월 3일로 정착되었다고 한다.

 

 

3.삼월 삼짇날의 풍속

  삼짇날은 봄을 알리는 명절로서, 이날은 뱀이 동면에서 깨어나 나오기 시작하는 날이라고도 한다. 또한 나비나 새도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경북 지방에서는 뱀을보면 운수가 좋다고 한다.

  

  이날 장을 담그면 맛이 좋다고 하며, 집안 수리를 한다. 아울러 농경제(農耕祭)를 행함으로써 풍년을 기원하기도 한다. 전국 각처에서는 한량들이 모여 편을 짜 활쏘기를 하기도 하며, 닭싸움을 즐기기도 한다. 사내 아이들은 물이 오른 버드나무를 꺽어 피리를 만들어 불면서 놀이를 즐겼다.

  또한 이날은 각 가정에서 여러 가지 음식을 장만하여 시절음식을 즐긴다. 조선 후기에 간행된《동국 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이 날 "진달래꽃"을 따다가 찹쌀가루에 반죽하여 둥근 떡을 만드는데, 그것을 화전(花煎)이라 한다. 또 진달래꽃을 녹두 가루에 반죽하여 만들기도 한다. 혹은 녹두로 국수를 만들기도 한다. 혹은 녹두가루에 붉은색 물을 들여 그것을 꿀물에 띄운 것을 수면(水麵)이라고 하며 이것들은 시절음식으로 제사상에도 오른다."라고 하여 화전과 국수를 시절음식으로 즐겼음을 알 수 있다.

  이외에도 시절음식으로 흰떡을 하여 방울모양으로 만들어 속에 팥을 넣고, 떡에다 다섯 가지 색깔을 들여, 다섯 개를 이어서 구슬을 꿴 것같이 하는데, 작은 것은 다섯 개씩이고, 큰 것은 세 개씩으로 하는데, 이것을 산 떡이라고 한다. 또 찹쌀과 송기와 쑥을 넣은 고리 떡이 있다. 또한 이날에는 부드러운 쑥 잎을 따서 찹쌀가루에 섞어 쪄서 떡을 만드는데, 이것을 쑥떡이라 한다.

 

 삼짇날에 먹는 음식
 

진달래화전(두견화전)   

봄꽃인 진달래로 만든 전입니다. 체로 한번 쳐낸 고운 찹쌀가루를 익반죽한 후, 동그랗게 빚어서 기름에 지지다가 위에 진달래꽃을 잘 펴서 얹고, 마져 익힌 다음에 꿀을 묻혀서 먹는다. 참고로 가을의 중양절(음력 9월 9일)에는 진달래 대신 국화꽃잎으로 화전을 만들어 먹었어요.

   
 

화면(花麵), 수면(水麵). 청면    

는 물에 녹말물을 부어 얇은 녹말편이 되면 채 썰어 오미자국에 띄워 먹는다. 또는 오미자 화채 위에 진달래꽃을 띄워서 만든 음료이다. 분홍색이 아주 예쁘지요. 녹두녹말을 반죽해서 익힌 다음에 길게 썰어서 오미자 화채에 넣고, 위에 진달래꽃과 잣을 띄워서 훌훌 마신다.

    
진달래술

진달래꽃을 넣어 빚은 술이다. 진달래꽃에는 꿀이 많아 술이 달다.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