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복(三伏)        목록가기

 

 

 

1. 삼복의 어원

 삼복은 음력 6월에서 7월 사이에 들어 있는 속절(俗節)이다. 

♣하지 후 셋째 경일(庚日)을 초복(初伏),

♣넷째 경일(庚日)을 중복(中伏), 

♣입추 후 첫 경일(庚日)을 말복(末伏)이라 하여, 이를 삼복(三伏) 혹은 삼경일(三庚日)이라 한다.

이 복중(伏中)에는 대개 더위를 피하여 주식(酒食)을 가지고 물 가, 또는 산간 폭포수 있는 데에 가서 잔을 주고 받으며, 더위를 보내기도 하며,「탁족(濯足)」이라 하여 산간 계곡물에 발을 담그면서 하루의 더위를 잊기도 한다.
조선 말기까지의 풍속에, 궁중에서 서울에 있는 고관들에게 또는 각 관아(官衙)에 얼음을 나눠 주었다. 나무로 얼음표를 만들어 발행(發行)했는데, 이 표를 가지고 장빙고(藏氷庫)에 가서 얼음을 타가게 하였던 것이다.

 복날은 10일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과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린다. 그러나 해에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하는데, 이를 월복(越伏)이라고 한다. 복(伏)의 어원에 대해서는 신빙할 만한 설이 없다. 다만 최남선의《조선상식(朝鮮常識)》에 의하면 '서기제복(暑氣制伏)'이라는 뜻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경윤의  고사탁족도(高士濯足圖)
2. 삼복의 유래 

  복은 원래 중국의 속절로 진(秦)·한(漢) 이래 매우 숭상된 듯 하다. 조선 후기에 간행된《동국 세시기》의 기록에 의하면, "<사기(史記)》에 이르기를 진덕공(秦德公) 2년에 처음으로 삼복제사를 지냈는데, 성 4대문 안에서는 개를 잡아 충재(蟲災)를 방지했다고 하였다.>"라는 내용이 전한다. 이로보아 삼복은 중국에서 유래된 속절로 추측된다.
3. 삼복의 풍속

  삼복은 1년 중 가장 더운 기간으로 이를
'삼복더위'라 한다.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더위를 이겨 내라는 뜻에서 높은 벼슬아치들에게 나무로 만든 얼음표인 빙표(氷票)를 주어 관의 장빙고
(藏氷庫)에 가서 얼음을 타가게 하였다.  

 

 복중에는 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아이들과 부녀자들은 여름 과일을 즐기고, 어른들은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산간계곡으로 들어가 탁족(濯足)을 하면서 하루를 즐긴다.

 한편으로 해안지방에서는 바닷가 백사장에서 모래찜질을 하면서 더위를 이겨내기도 한다. 

  복날과 관계 있는 풍속(風俗)으로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 몸이 여윈다.'는 것이 있다. 이러한 속신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목욕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초복에 목욕을 하였다면 중복과 말복 날에도 목욕을 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복날마다 목욕을 해야만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초복과 중복, 그리고 말복에 걸친 삼복더위를 이겨내는 시절음식으로 개장국이 있다. 개장국은 더위로 인해 허약해진 기력을 충전시켜 준다. 허준이 저술한《동의보감(東醫寶鑑)》에는 "개고기는 오장을 편안하게 하며 혈맥을 조절하고,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하며, 골수를 충족시켜, 허리와 무릎을 온(溫)하게 하고, 양도(陽道)를 일으켜 기력을 증진시킨다."는 기록이 있어 개고기의 효능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외에도 복날에 개장국을 끓여 먹는 풍속은 여러 세시기(歲時記)에도 나타난다. 이들 기록은 개고기의 효능과 복중에 개장국을 절식(節食)으로 즐기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예컨대《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에 의하면 "복날에 개장국을 끓여 조양(助陽)한다."는 기록이 있고, 또《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개장국을 먹으면서 땀을 내면 더위를 물리쳐 보허(補虛)한다."고 하였다.

  또〈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에는 황구(黃狗)의 고기가 사람을 보한다고 하여, 황구를 일등품으로 여기고 있다. 이러한 문헌을 통해서 볼 때, 개장국은 우리 민족이 건강식으로 널리 즐겼음을 알 수 있다. 개고기 요리법에 관한 기록은 조선시대 조리서에 나타난다. 조선시대 조리서에는 개고기 요리의 종류와 원리를 다양하게 기록하고 있다. 예컨대《규곤시의방(閨 是議方)》에는 개장·개장국누르미·개장고지누르미·개장찜·누런 개 삶는 법, 개장 고는 법 등 전통 요리법이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또《부인필지(婦人必知)》에 의하면 "개고기는 피를 씻으면 개 냄새가 나고, 피가 사람에게 유익하니 버릴 것이 아니라 개 잡을 때 피를 그릇에 받아 고기국에 넣어 차조기잎을 뜯어 넣고 고면 개 냄새가 나지 않는다."라는 기록이 있다.

  우리 민족이 개장국을 건강식으로 널리 즐겼음은 분명하나 지방에 따라서 개고기를 먹으면 재수가 없다고 하여 금하기도 하였다. 또 특정 종교의 세계관에 의해 개고기를 식용으로 하는 것을 금기시 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개장국을 대신하여 삼계탕을 즐기기도 한다. 삼계탕은 햇병아리를 잡아 인삼과 대추, 찹쌀 등을 넣고 고은 것으로써 원기를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팥죽을 쑤어 먹으면 더위를 먹지 않고, 질병에도 걸리지 않는다고 하여 초복에서 말복까지 먹는 풍속이 있다. 팥죽은 벽사의 효험을 가진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무더운 복 중에 악귀를 쫓고 무병하려는 데에서 나온 풍습이다.

 

 

 복중에는 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아이들과 부녀자들은 여름 과일을 즐기고, 어른들은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산간계곡으로 들어가 탁족(濯足)을 하면서 하루를 즐긴다.

 한편으로 해안지방에서는 바닷가 백사장에서 모래찜질을 하면서 더위를 이겨내기도 한다. 

  복날과 관계 있는 풍속(風俗)으로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 몸이 여윈다.'는 것이 있다. 이러한 속신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목욕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초복에 목욕을 하였다면 중복과 말복 날에도 목욕을 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복날마다 목욕을 해야만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초복과 중복, 그리고 말복에 걸친 삼복더위를 이겨내는 시절음식으로 개장국이 있다. 개장국은 더위로 인해 허약해진 기력을 충전시켜 준다. 허준이 저술한《동의보감(東醫寶鑑)》에는 "개고기는 오장을 편안하게 하며 혈맥을 조절하고,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하며, 골수를 충족시켜, 허리와 무릎을 온(溫)하게 하고, 양도(陽道)를 일으켜 기력을 증진시킨다."는 기록이 있어 개고기의 효능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외에도 복날에 개장국을 끓여 먹는 풍속은 여러 세시기(歲時記)에도 나타난다. 이들 기록은 개고기의 효능과 복중에 개장국을 절식(節食)으로 즐기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예컨대《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에 의하면 "복날에 개장국을 끓여 조양(助陽)한다."는 기록이 있고, 또《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개장국을 먹으면서 땀을 내면 더위를 물리쳐 보허(補虛)한다."고 하였다.

  또〈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에는 황구(黃狗)의 고기가 사람을 보한다고 하여, 황구를 일등품으로 여기고 있다. 이러한 문헌을 통해서 볼 때, 개장국은 우리 민족이 건강식으로 널리 즐겼음을 알 수 있다. 개고기 요리법에 관한 기록은 조선시대 조리서에 나타난다. 조선시대 조리서에는 개고기 요리의 종류와 원리를 다양하게 기록하고 있다. 예컨대《규곤시의방(閨 是議方)》에는 개장·개장국누르미·개장고지누르미·개장찜·누런 개 삶는 법, 개장 고는 법 등 전통 요리법이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또《부인필지(婦人必知)》에 의하면 "개고기는 피를 씻으면 개 냄새가 나고, 피가 사람에게 유익하니 버릴 것이 아니라 개 잡을 때 피를 그릇에 받아 고기국에 넣어 차조기잎을 뜯어 넣고 고면 개 냄새가 나지 않는다."라는 기록이 있다.

  우리 민족이 개장국을 건강식으로 널리 즐겼음은 분명하나 지방에 따라서 개고기를 먹으면 재수가 없다고 하여 금하기도 하였다. 또 특정 종교의 세계관에 의해 개고기를 식용으로 하는 것을 금기시 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개장국을 대신하여 삼계탕을 즐기기도 한다. 삼계탕은 햇병아리를 잡아 인삼과 대추, 찹쌀 등을 넣고 고은 것으로써 원기를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팥죽을 쑤어 먹으면 더위를 먹지 않고, 질병에도 걸리지 않는다고 하여 초복에서 말복까지 먹는 풍속이 있다. 팥죽은 벽사의 효험을 가진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무더운 복 중에 악귀를 쫓고 무병하려는 데에서 나온 풍습이다.

    

    목록가기
                         
                             

 

 

 

 

 

 

 "탁족(濯足)"은 오늘날의 피서법

 조선 시대의 세시 풍속을 기록한 ≪동국 세시기≫라는 책을 보면, '삼청동 남북 계곡에서 발씻기 놀이를 한다.'는 구절이 나와 있다. 당시에는 발씻기, 즉  "탁족놀이< 탁족지유(濯足之遊)>"가 일반 백성들 사이에서 널리 유행한 여름 풍속 가운데 하나였다고 한다. 그러니까 '탁족'은 오늘날의 피서법이라고 할 수 있다.

  옛날 여름철의 피서법은 강물에 발을 담그는 , 이른바 "탁족(濯足)"이었다. 탁족 풍숙은 그림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탁족도는 중국 북송시대에 등장해 청대에 간행된 "개자원화전(芥子園畵傳)"에 기록돼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조선시대에 많이 그려졌다.

조선 중기때의 화가인 이경윤(李慶允)의 탁족도가 대표적이며, 고려대 박물관과 국립중앙박물관 등에 소장돼 있다.

대부분의 탁족도는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무릎까지 바지를 걷어 올리고 다리를 물에 담근 모습으로 그려졌다.

 

       이경윤의  고사탁족도
  이경윤의 <고사탁족도>는 선비의 여름나기를 그린 그림으로, "고사탁족"이란 "물에 발을 씻는 선비"라는 뜻이다. 

무더운 여름날, 한 선비가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배를 내민 채 앉아 있고, 옆에는 동자가  술병을 받쳐 들고 있다. 탁족도 류의 그림에서는 보통 한 사람이 등장하는 것이 보통인데,  이 그림에서는 시중을 들고 있는 시동이 함께 등장하고 있어 이채롭다.

벼슬에 나갈 때는 갓끈을 씻고 벼슬을 물러날 때는 발을 씻는다는 옛말이 있다. 세상이 어지러워 발이나 씻고 자연에 은거하려는 듯한 분위기다.

 "탁족놀이"와 "창랑가"

선비들이 특별히 ‘탁족지유’에 부여하고 있는 의미는 중국 고전인 《초사 楚辭》의 내용과 관련이 깊다. 《초사》 어부편(漁父篇)을 보면 어부와 굴원(屈原) 사이의 문답을 서술한 마지막 부분에,

“어부가 빙그레 웃으며, 노를 두드리며 노래하기를 ‘창랑의 물이 맑으면 갓끈을 씻을 것이요, 창랑의 물이 흐리면 발을 씻을 것이다’ 라고 하면서 사라지니 다시 더불어 말을 하지 못했다.” 
  (漁父莞爾而笑 鼓而去 歌曰 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 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 遂去 不復與言)

라는 구절이 있다.
후세 사람들은 이 부분을 특별히 〈어부가 漁父歌〉, 또는 〈창랑가 滄浪歌〉라 이름지어 불렀는데, 이 노래에 나오는 ‘탁족’과 ‘탁영(濯纓)’이라는 말을 특별한 의미로 새겼다.
〈창랑가〉가 담고 있는 의미에 대해서 맹자는,

“맑으면 갓끈을 씻고, 흐리면 발을 씻는다고 하니, 이것은 물 스스로가 그런 사태를 가져오게 한 것이다.”
  (淸斯濯纓 濁斯濯足矣 自取之也)

라고 해석을 하였다.

 

 

 

 

 

 

모래찜질 

일명 사욕(砂浴)이라고도 한다. 

가벼운 차림으로 모래구덩이에 들어가 누워서 목 위만 내놓고 전신을 열사(熱砂)로 묻는다. 이때 환부가 저위(低位)가 되도록 하는 것이 효과가 있다. 30분∼1시간 후, 배에 42∼48 ℃ 정도의 온천물을 부어 모래를 씻어낸 다음 냉수에 적신 수건으로 전신을 닦는다. 신경통과 관절염에 좋으나, 고혈압 ·동맥경화증 ·심장병 ·허약체질 등에는 금기(禁忌)로 되어 있다.

 
 

검은모래 눈뜨는날 행사

검은모래 눈뜨는날 행사는,음력 4월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여수 만성리 해수욕장에서

해마다 열리는 축제이다.

음력4월20일 모래가 눈을 뜬다하여,

이시기의 모래찜질은 어느때보다더

효과가 좋다고 전해오고 있다.

만성리 해수욕장은 전국에서

유일하게,검은모래로 구성되어 있어서,

찜질의 탁월한 효과는 익히 전국에 잘

알려져 있다.

특히,혈액순환촉진,어혈치료,미용효과,피부병과

각종 부인병치료에 특효가 있는것으로 옛부터 전해 내려오고 있다.

행사기간동안 모래찜질인파로 해변은 여름철해수욕장을 방불케 한다.

그리고,각종국악,예술공연,해변가요제(노래자랑),원드써핑,요트퍼레이드,모래작품전시회,등등

다채로운 행사도 함께 열려 관광객들의 호응을 많이 받는 편이다.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