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春分)  -  주.야의 길이가 같다.                        목록가기

 

 

  춘분(春分)은  경칩()과 청명() 사이에 드는 24절기의 하나로, 양력 3월 21일경부터 청명 전까지의 15일간을 말한다. 음력으로는 2월 중이다. 천문학에서는 태양이 남에서 북으로 천구()의 적도와 황도()가 만나는 점(춘분점)을 지나가는 3월 21일경을 말한다. 

  태양이 2분(二分 :춘분.추분)에는 적도 바로 위에 있게 되고 2지(二至 :하지,동지)에는 최남{북회귀선}, 최북단{남회귀선}에 있게 된다. 태양이 황경(黃經) 0도에 위치하면서 천구(天球)의 적도 위를 남에서 북으로 끊고 지나가 밤과 낮의 길이가 같아진다. 
 

  태양이 남쪽에서 북쪽을 향하여 적도를 통과하는 점을 춘분점이라 하며 태양의 중심이 춘분점 위에 이르러 적도 위를 똑바로 비추며 밤과 낮의 길이를 같게 한다. 이 날은 밤낮의 길이가 같지만, 실제로는 태양이 진 후에도 얼마간은 빛이 남아 있기 때문에 낮이 좀 더 길게 느껴진다. 경칩과 청명의 보름 중간이 바로 춘분이다.

 

   한국의 풍경 유체꽃

 피안(彼岸)의 시기

  불교에서는 춘분 전후 7일간을 봄의 피안이라 하여 극락왕생의 시기로 본다. 옛날 중국에서는 춘분기간을 5일을 1후(候)로 하여 3후로 구분하였는데, ① 제비가 남쪽에서 날아오고, ② 우뢰소리가 들려오며, ③ 그 해에 처음으로 번개가 친다고 하였다.

  철 이른 화초는 벌써 춘분에 파종한다. 또한 화단의 흙을 일구어 얼마 남지 않은 식목일(또는 한식< 寒食>)을 위하여 씨뿌릴 준비를 한다.

  농가에서는 농사 준비로 분주해진다. 특히 농사의 시작인 초경( 初耕)을 엄숙하게 행하여야만 한해 동안 걱정없이 풍족하게 지낼 수 있다고 믿는다.


  밤과 낮의 길이가 같다는 춘분은 만물이 약동하는 시기로 겨울의 속박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때이다. 추운 북쪽지방에서도 "추위는 춘분까지"라고 했다.

  일년 중 춘분에서부터 약 20여일이 기온상승이 가장 큰 때이다. 이때는 춥지도 덥지도 않은 난춘(暖春)시기로 일년 중 농부들이 일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이다. 이때를 두고 옛사람이 말하기를
"하루를 밭 갈지 않으면 일년 내내 배부르지 못하다." 했듯이, 동양에서는 이 날을 농경일로 삼고 씨앗을 뿌렸다. 춘분 때는 이웃끼리 파종할 씨앗을 바꾸어 종자를 정선한다.

  겨울철 얼었다 땅이 풀리면서 연약해진 논두렁ㆍ밭두렁이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말뚝을 박는다. 또 천수답과 물이 귀한 논에서는 물을 받기 위해 또랑을 치기도 했다.

  옛 말에 ,
"이월에는 천하의 만민이 모두 농사를 시작하는 달" 이라 했다. 이월의 농작업은 대부분 한 해 농사의 시작을 위한 준비작업이다. 즉 퇴비만들기, 마늘밭 거름주기, 보리밭 거름주기, 논의 객토, 특용작물 비닐하우스 관리, 비닐하우스용 고추ㆍ참외 파종, 과수의 가지치기, 장 담그기, 고구마 싹 틔우기 등을 하는 농번기에 접어든다. 

 

  꽃샘바람

봄이지만 아직 음력 2월이라 이맘 때면 바람이 많이 분다. "2월 바람에 감치독 깨진다", "꽃샘에 설늙은이 얼어죽는다" 라는 속담도 있듯이, 2월 바람은 동짓달 바람처럼 매섭고 차다. 이는 풍신( 風神)이 샘이 나서 꽃을 피우지 못하게 바람을 불게 하기 때문이라고 전해온다.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