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만(小滿)                       목록가기

 

  24 절기 중위 여덟 번째 절기이다.  소만(小滿)은 입하(立夏)와 망종(芒種) 사이에 있는 음력(陰曆) 4월 중기(中氣)로 태양이 황경 60도에 도달한 날이 입기일(立氣日)이 되고 양력으로는 5월 21일경이다. 의미는 만물(萬物)이 점차 생장(生長)하여 가득찬다(滿)는 뜻으로, 날씨가 여름에 들어서 모내기가 시작되고 보리 수확(收穫)을 하기 시작합니다.

  옛 사람들은 소만을 5일씩 3후(三候)로 등분하여, ① 초후(初候)에는 씀바귀가 뻗어 나오고, ② 중후(中候)에는냉이가 누렇게 죽어가며, ③ 말후(末候)에는 보리가 익는다고 하였다. 이 시기에 심한 가뭄이 들곤 한다.

 

 

여름의 분위기가 본격적이다. 연푸른 들판과 넘실거리는 논물이 볼 만하다. 밭농사의 김매기들이 줄을 이으며, 가을 보리 베기에도 바쁜 시기라서 1년중 가장 바쁠 계절로 접어들 때이다. 이 시기에는 가물 때가 많아서 밭곡식 관리와 모판이 마르지 않도록 물 준비를 부지런히 해야 한다.

모든 산야가 이토록 푸른데 대나무만큼은 푸른 빛을 잃고 누렇게 변한다. 이는 새롭게 탄생하는 죽순에 자기의 영양분을 공급해주었기 때문이다. 마치 어미가 자기 몸을 돌보지 않고 어린 자식에게 정성을 다하여 키우는 모습을 본 듯하다. 그래서 봄의 누래진 대나무를 가리켜 죽추(竹秋 - 대나무 가을) 라 한다.

초후를 전후하여 죽순(竹筍)을 따다 고추장이나 양념에 살짝 묻혀 먹는다. 시절식으로 참 좋은 별미이다. 또한 즐겨 시식하는 냉잇국도 늦봄 내지는 초여름의 시절식으로 예로부터 유명하다. 보리는 말후를 중심으로 익어 밀과 더불어 여름철 주식을 대표한다.


  소만이 되면 보리가 익어가며 산에서는 부엉이가 울어 옌다. 이때 쯤이면
'보릿고개'란 말이 있을 정도로 내남없이 양식이 떨어져 가난하고 힘겹게 연명하던 시기다.
산과 들판은 신록이 우거져 푸르게 변했고
'추맥(秋麥)' '죽맥(竹麥)'이 나타난다.
음력 3.4월이면 '권농(勸農)의 달'이라 하여 매우 바쁜 시기이다. 봄바람과 더불어 모판을 만들면서부터 농사일이 바빠진다. 경운기와 트랙터를 이용한 논갈이, 모판 만들고 볍씨 뿌리기, 올콩심기, 면화ㆍ참깨ㆍ아주까리
파종, 춘잠치기, 3월에 심은 채소류 관리 및 김매기, 소ㆍ돼지 등 교미시키기가 그것이다.

 

                  목록가기

 

 
main으로 절기가 소만에 이르면 남쪽 따뜻한 지방에서부터 감자꽃이 피기 시작한다. 감자꽃은 희꽃이 피는 흰감자와 자주꽃이 피는 자주감자가 있다. 

             목록가기

             감 자                         감 자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