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루화보(名樓畵報)           명가명루화보가기 
경주 임해전지
경주 귀래정(歸來亭)
종오정

 

경주 임해전지
 임해전은 안압지 서쪽에 위치한 신라 왕궁의 별궁터이다. 다른 부속건물들과 함께 왕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사용되면서, 나라의 경사가 있을 때나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이곳에서 연회를 베풀었다고 한다. 신라 경순왕이 견훤의 침입을 받은 뒤, 931년에 왕건을 초청하여 위급한 상황을 호소하며 잔치를 베풀었던 곳이기도 하다. 현재 모습은 1975년부터 2년간에 걸쳐 실시된 발굴조사결과를 토대로 하여 원형대로 복원한 것이다.
  
신라는 삼국을 통일한 후 문무왕 14년(674)에 큰 연못을 파고 못 가운데에 3개의 섬과 못의 북·동쪽으로 12봉우리의 산을 만들었으며, 여기에 아름다운 꽃과 나무를 심고 진귀한 새와 짐승을 길렀다고 전해진다. 「삼국사기」에는 임해전에 대한 기록만 나오고 안압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는데, 조선시대 「동국여지승람」에서 "안압지의 서에는 임해전이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어, 현재의 자리를 안압지로 추정하고 있다.

  일제시대에 철도가 지나가는 등 많은 훼손을 입었던 임해전 터의 못 주변에는 회랑지를 비롯해서 크고 작은 건물터 26곳이 확인되었다. 그 중 1980년에 임해전으로 추정되는 곳을 포함하여, 신라 건물터로 보이는 3곳과 안압지를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곳에서는 많은 유물들이 출토되었는데, 그 중 보상화무늬가 새겨진 벽돌에는 '조로 2년(調露 二年, 680)'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어 임해전이 문무왕 때 만들어진 것임을 뒷받침해주고 있다. 대접이나 접시도 많이 나왔는데, 이것은 신라무덤에서 출토되는 것과는 달리 실제 생활에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임해전은 별궁에 속해 있던 건물이지만 그 비중이 매우 컸던 것으로 보이며, 안압지는 신라 원지(苑池)를 대표하는 유적이다.

 

 

경주귀래정
 

경주귀래정

  귀래정은 육각평면(六角平面)을 지닌 건물로 평면구성, 구조결구법(構造結構法)과 조원구성(造園構成)의 독특성(獨特性)을 지니고 있어 한국전통건축(韓國傳統建築)과 조원연구(造園硏究)의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이 건물은 조선(朝鮮) 영조(英祖) 31년(1755)에 여강이씨(驪江李氏) 천서문중(川西門中)에서 가숙(家塾)으로 건립하였으며, 1930년에 조선 중종(中宗) 때 문과(文科)에 급제(及第)한 후 병조좌랑(兵曹佐郞), 예조정랑(禮曹正郞)을 거쳐 홍문관(弘文館) 검교(檢校)를 지낸 바 있는 지헌 이철명((止軒 李哲明) : 1495∼ ? )선생을 추모하여 귀래정(歸來亭)으로 하였다. 원래 정자의 이름이 육화정이었으나 그가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 왔다는 뜻을 기리기 위해 귀래정으로 고쳐 불렀다고 한다.
주소 : 경북 경주시 강동면 다산2리 1074

 

 

경주 손곡동 종오정
 

종오정

 조선 영조때의 학자인 문효공 최치덕(1699∼1770)의 유적지로, 종오정, 구산서사, 연당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치덕은 효성이 지극하여 부상(父喪)때 3년을 여묘한 후 평생을 시묘하고자 묘 옆에 일생재를 짓고 이 곳에서 거처하자 문도들이 사방에서 모여들어 모고암과 종오정을 건립하였으며, 이계 홍량호가 편액하고 기문을 찬하였다. 사후 학행으로 호조참판에 추증되었으며, 회당 장석영이 모성공회의 서문을 쓰면서 문효로 사익하였다.

  
구산서사 보문단지 인근의 손곡산 기슭에 자리잡고 있으며 전면에는 연못이 조성되어 있다. 연못의 우측으로 따라가면 율수문이 있고 이 문을 들어서면 구산서사가 자리잡고 있다. 서사의 좌측에는 종오정이 있으며 종오정의 뒤에는 진덕묘를 세웠다.

 구산서사는 1746년(영조 22)에 건립되었는데 원래는 모고암 또는 손곡서당이라 하였으나 1928년에 구산서사로 개칭하였다. 서사는 정면 4칸 규모의 맞배집인데 평면은 2칸의 우물마루를 중심으로 양측에 온돌방을 둔 중당협실형이다.

 종오정은 구산서사보다 1년 뒤인 1747년에 건립된 중당협실형 구조이다. 박공지붕의 양쪽에 가적지붕을 달아 위에서 볼 때의 평면은 工자가 되게 하였다. 전면에만 원주를 사용하였는데 기단과 주초에는 탑재를 많이 사용한 3량가이다. 진덕묘율수문은 1954년에 건립되었는데 진덕묘에는 최치덕선생의 위패를 봉안하고 있다.

 전면에는 凹형으로 연당을 조성하였는데, 연당을 조성한 것은 단지 이를 바라보며 경치를 즐기는 것만이 아니고 속세를 벗어나 스스로를 쫓고 관조의 세계로 몰입하고자 하는 선비로서의 정신세계를 추구하기 위한 것이며, 남쪽 낮은 지역의 논에 물을 대기 위한 관개용 저수지로서의 기능도 함께하는 지혜를 엿볼 수 있다. 전면 좌,우에는 선생이 심었다는 측백나무 2그루(수령 250년)와, 입구좌측에는 선생의 8대조인 남계공이 심었다는 향나무(수령 420년)가 있는데 이들 수목들은 기록과 수령이 거의 일치되고 있다. 종오정과 더불어 인공적으로 조성된 연당은 손곡산이 후원으로 연상되리만큼 우리나라 조원의 특징인 인간의 자연화, 자연의 인간화로 자연에 동화시킨 원형을 간직한 훌륭한 조원유적이다.
주소 : 경북 경주시 손곡동 375외 5필
관리기관 : 공자희옹선생유적보존회

 

상담 및 문의전화 전국 어디서나 (0502)881-5353,                  

   (031)675-8196. HP.019-282-8196                 

 

 

       명가명루화보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