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가기

홍유릉(洪裕陵:26대 고종의 홍릉과 27대 순종의 유릉) 

 

홍유릉(洪裕陵) 안내  

 

   고종황제와 명성황후의 홍릉과 순종황제와 순명황후, 계후 순정황후의 유릉을 합칭하여 홍유릉이라고 한다. 이 능은 우리나라 역사상 마지막으로 조영된 왕릉인 것이다. 망우리 고개를 넘어 경춘가도를 달리다보면 남양주시(市)를 벗어나기 전에 홍유릉 표지판을 발견할 수 있다. 표지판에 씌어 있는 대로 화살표를 따라 오른쪽으로 차를 돌리면 금방 능 입구가 보인다.

 고종과 명성왕후가 잠들어 있는 홍릉은 지금까지 돌아보던 여느 왕릉들과 그 모습이나 형식이 많이 다르다. 1897년에 국호를 '대한제국", 연호를 "광무", 왕을 "황제"라 일컬었던 만큼 명나라 태조의 효릉을 본따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정확히 말하면 홍유릉은 왕릉이 아니라 황제의 능인 셈이다.

 

 

  제26대 고종(高宗)과 황후(皇后) 명성왕후(明成王后) - 홍릉(洪陵)
   
    홍살문 안으로 마주보이는 건물은 침전, 고종황제 신위를 봉안한 제전이다. 다른 능에서 보던 것들과는 달리 정자 모양의 정자각 대신 정면 5간, 측면 4간의 일자형 건물인 침전을 세웠다.

  침전보다 더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홍살문에서 침전까지 참도(參道)의 좌우에 나란히 선 석물들이다. 침전에서 가까운 것부터의 석물을 보면, 침전 앞에 문.무석을 세우고 이어 홍살문까지 기린, 코끼리, 해태, 사자, 낙타, 말의 순으로 석수(石獸)를 세웠다. 코끼리는 분명하게 알아보겠고 낙타도 등에 달린 혹으로 그럭저럭 구분되나 사자와 해태는 비슷하다.

 
 
    홍릉의 홍살문과 침전(구.정자각)              홍릉의 코끼리상                       홍릉(洪陵)
   
  문무석도 다른 능들과는 좀 다르게 생겼다. 문인석은 금관을 쓰고 있으며, 키가 385cm나 돼 왕릉 중에는 가장 크고, 문무석과 석수들은 모두 침전 앞으로 나가 봉분 주위는 침전의 웅장함에 비해 단촐해 보인다. 현종 이후 보이지 않던 병풍석이 화려하게 등장해 봉분을 감싸고 있으며, 그 주위에 화문으로 장식한 난간석이 둘려져 있고 봉분 앞에는 고석으로 괸 상석과 양쪽 옆에 망주석 , 앞쪽에 사각의 장명등만 서 있다. 명성황후의 능은 처음에 청량리 홍릉에 장사하였다가 고종 승하 때, 이곳으로 모셔와 1919년 3월 4일 서향언덕에 합장하여 장사지냈다.
   
 
                                      홍릉전경(洪陵全景)            홍릉의 곡장(무덤을 둘라싼 담장)
소재지 :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41-1< 洪裕陵 소재 >
사 적 : 제 207 호
 

  이 능소는 고종 재세시(在世時)의 풍수사 제갈(諸葛), 주운한(朱雲漢), 김광석(金光石), 전기응(全基應)에게 명하여 선정한 곳이다. 그 규모와 기획은 중국 고식(古式)을 따른 것이다.

  이 천마산하에 결혈된 능소의 내룡을 살펴보면, 광주산맥의 대성산대룡(大成山大龍)이 포천 광덕산(廣德山)을 거쳐 백운산하(白雲山下)에서  분형제(分兄弟)하여 국망봉(國望峰).도성고개.운악산(雲岳山).주금산(鑄錦山)을 거쳐 천마산(天摩山)이 되어 내진(來盡)하였으니 광주산맥의 한 대지(大枝)가 머물은 것이다.

  대성산을 태조(太祖)로한 이 충천준립룡(沖天峻立龍)은 장차 행룡을 마치고, 여장(旅裝)을 풀고 머물고자 할제, 탁립운소(卓立雲소)한 천마산이 웅진(雄鎭)하였으니 이는 파군대성(破軍大成:破軍今)이다. 이 대룡은 그 사이에 수단(數段)의 누전(樓殿)을 형성하였으며,  이 천마산에서 좌우로 크게 개장(開帳)하고 중심낙맥, 재개이중연후(再開二重然後)  대단과협(大斷過峽)하고 홀연  탁립백봉(卓立白峰)하였다.

 이 백봉에서 서쪽방향으로 행룡하여 중중개장 사오중후(四五重後) 재락(再落)하여 결혈(結穴)하였으니 이곳이 즉 능소인 고종황제의 무덤이며 매화낙지형(梅花落地形)이다. 대성산 태조가 되고, 천마산 중조, 백봉이 소조산이 되었구나.

 천마산을 중조으로 삼고 백봉을 주산(主山)으로 하며, 거기에서 흘러내린 맥이 동쪽인 묘(卯)에서 입수(入首)하여 매화낙지형(梅花落地形)을 이루는 그 상부에 을좌신향(乙坐辛向)으로 봉분을 구축하였다. 청룡 백호는 내외로 첩첩환포하고 조산이 겹겹이며, 내외 팔자수(八字水)가 여러 갈래로 흘러 포장(包藏)이 극한 지형이다.

  홍릉 터는 본래 장중응(張重應)씨의 선산(先山)이었으나 능터로 선정된 곳이다. 왕릉을 조영할 때 공사중 천광(穿壙)하던 광중(壙中)에서, "오백년 권조지지(五百年權措之地)"라고 새겨진 석각(石刻)이 출토되었다.

  이것은 이조초기 왕사로 있던 무학대사가 5백년 후에 제왕의 능터가 될 것을 예언한 것이라 전하니, 즉 이 석각은 5백년이나 되는 옛날 이름난 명사(明師)인 무학이 왕터의 땅으로 보장한 것이나 다름없는 것이다. 당시인들은 틀림없이 호적지(好適地)라 여겼을 것이다.

 

홍릉( 洪陵)의 특징
  조선의 제26대 국왕(國王)이자 대한제국(大韓帝國)의 초대 황제(皇帝)이기도 했던 고종(1852-1919, 재위 44년)과 황후(皇后) 명성황후 민씨(明成皇后閔氏: 1851-1895)의 홍릉(洪陵)은 같은 능역(陵域)에 있는 고종의 아들 순종(純宗)과 황후(皇后), 계후(繼后)를 모신 유릉(裕陵)과 함께 새로운 양식의 능 제도로 이루어져 있다.

  능역 조성은 처음 명성황후가 1895년에 시해(弑害)된 뒤 우여곡절을 겪고 동구릉 내에 숙릉(肅陵)으로 조성했다가, 대한제국 수립과 함께 서울 청량리로 옮겨 홍릉(洪陵)으로 조성한다. 그 후 1919년에 고종이 승하(昇遐)하자 현재의 위치로 다시 천장(遷葬)해 합장릉(合葬陵)의 형식을 이루게 된 것이다.
  

  홍릉의 능제는 유릉(裕陵)과 함께 이전의 조선 왕릉 제도와 많이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데, 그것은 고종이 대한제국의 황제(皇帝)로 승하했기 때문에 명(明)나라 태조의 효릉(孝陵)을 본떠 황제릉(皇帝陵)으로 조성된 것이다. 즉, 종래의 능원 앞의 정자각(丁字閣)을 대신해서 정면 5칸, 측면 4칸의 침전(寢殿)을 세웠고 봉분(封墳) 주위에 있던 석인(石人)과 석수(石獸)들이 아래로 내려와 침전 앞에 놓이게 되었다. 거대한 크기의 석인(石人)이 좌우로 도열해 있는데, 문인석(文人石)이 금관(金冠)을 쓰고 있는 모습이 특이하고, 대체로 조선왕릉 석인(石人)의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었다. 그 아래 양쪽의 석수(石獸)들 역시 종래의 석인(石人) 뒤에 석마(石馬)만 세웠던 것과 달리 좌우의 문무인석과 같은 열로 홍살문(紅--門)까지 기린, 코끼리, 해태, 사자, 낙타, 말의 순서로 세워놓았다. 봉분(封墳)에는 화려한 병풍석(屛風石)을 감싸  연화(蓮花)와 모란무늬를 조각했고 난간석(欄干石)으로 둘레를 보호하고 있다. 상석(床石) 앞의 장명등(長明燈)은 사각(四角) 형식은 동일하나, 대석(臺石)이 기존 방식과 다른 변화된 형태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홍릉(洪陵)의 새로운 능제는 조선(朝鮮)이 망한 이후에 조성되어 종래의 왕릉 제도가 발전된 모습으로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따를 것이다.

뒷 이야기
  고종은 영조(英祖)의 현손(玄孫)인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이하응(李昰應)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는데, 철종(哲宗)이 후사(後嗣) 없이 승하[1863년]하자 추존된 익종(翼宗)의 비(妃)였던 당시 존장자(尊長者)인 조대비(趙大妃 : 신정왕후)의 전교(傳敎)로 익종의 대통을 계승하는 것으로 지명해 12세의 나이에 즉위한다. 처음에는 조대비가 수렴청정(垂簾聽政)하였으나, 국정(國政)을 협찬하게 한다는 명분으로 정권이 대원군에게 넘어가 이로부터 흥선대원군의 10년 집정시대가 열린다.
  대원군 집권 초기에는 세도정치와 붕당문벌(朋黨門閥)의 타파, 비변사(備邊司)의 폐지 및 삼군부(三軍府)의 설치, 한강 양화진(楊花津)의 포대(砲臺) 구축, 양반에게 신포징수(身布徵收) 등의 치적도 있었지만, 경복궁 중수(重修)나 당백전(當百錢) 발행에 따른 국가재정의 파탄, 천주교도 탄압, 병인양요(丙寅洋擾), 신미양요(辛未洋擾) 등 근세조선의 고난한 정치적 역정을 남기기도 했다.
  

  1873년[고종 10년] 대원군이 섭정에서 물러나 고종이 친정(親政)에 들어갔는데, 이때부터 정권은 명성황후와 그 일족인 민씨 척족(戚族)의 세도정치가 다시 시작되어 고종은 왕비 민씨와 대원군의 세력다툼 와중에 놓이게 된다. 곧 고종은 운요호사건[雲揚號事件]을 계기로 1876년 일본과 강화도조약(江華島條約: 병자수호조약(丙子修護條約))을 맺어 쇄국정책(鎖國政策)을 무너뜨리고, 근대 제국주의(帝國主義) 국가들에 대한 문호 개방과 함께 새로운 문물에 접하게 된다. 이어 고종은 신사유람단(紳士遊覽團)을 파견하고 신식 군대인 별기군(別技軍)을 창설하였으나 이에 대한 반동으로 임오군란(壬午軍亂)이 일어나고 갑신정변(甲申政變)을 겪는 등 개화파와 수구파의 격돌은 가속화된다.
  

  1894년의 동학농민혁명(東學農民革命)으로 청일전쟁(淸日戰爭)이 유발되고, 일본이 승리하자 친일파는 대원군을 영입하고 김홍집(金弘集) 등의 개화파가 혁신내각을 조직하여 모든 제도를 바꾸는 갑오개혁(甲午改革)을 단행한다. 하지만 이로부터 일본은 본격적으로 내정간섭을 하게 되었고, 이에 반발한 민씨 일파는 친러시아 내각을 구성했으나, 이에 맞서 일본공사 미우라고로[三浦梧樓]는 1895년 8월 대원군을 받들고 일본인 자객(刺客)들을 앞세워 경복궁(景福宮)으로 들어가 명성황후(明成皇后)를 시해하자, 고종은 세자와 함께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하는 아관파천(俄館播遷)을 행한다.
  이후 고종은 1897년 러시아와 일본의 협상에 따라 경운궁(慶運宮: 덕수궁)으로 환궁, 8월에 연호(年號)를 광무(光武)라 하고, 10월에는 국호(國號)를 대한(大韓), 왕을 황제(皇帝)라 하여 황제즉위식을 가지게 된다. 하지만 1904년[광무 8년]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은 고문정치(顧問政治)를 위한 제1차 한일 협약을 체결하고, 다음 해[1905년] 11월에는 제2차 한일 협약인 을사륵약(乙巳勒約)을 체결하여 외교권을 빼앗고, 1906년에 통감부(統監府)를 설치한다. 이에 고종은 1907년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밀사 이준(李儁) 등을 파견하여 국권회복을 기도하였으나 실패하고, 오히려 이 사건 때문에 일본의 협박으로 황태자[순종]에게 양위(讓位)하고 퇴위, 순종황제로부터 태황제(太皇帝)의 칭호를 받고 덕수궁에서 만년을 보내게 된다.
  이와 같이 근세의 격동기에 국운(國運)과 함께 했던 고종은 양위 3년 뒤에 경복궁에 일장기(日章旗)가 걸리는 경술국치(庚戌國恥)의 비운을 맞이하고, 1919년 1월 21일에 일본인에게 독살(毒殺) 당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생을 마감
하게 된다.

 

 
명성황후(明成皇后) 약사(略史)
  명성황후 민씨는 본관이 여흥(驪興)인 증(贈) 영의정 여성부원군(驪城府院君) 민치록(閔致祿)의 딸로 태어났으나 9세 때 고아(孤兒)가 되어 본가에서 가난하게 자라다가,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의 부인인 부대부인(府大夫人) 민씨의 추천으로 왕비에 간택, 책봉된다.
  명성황후는 역대 어느 왕비보다 파란만장(波瀾萬丈)한 삶을 살았던 여인인데, 특히 권력의 정상에 군림(君臨)하기도 했지만 안타깝게도 유일하게 천수(天壽)를 다하지 못하고 타살(他殺)된 왕비이기도 하다.
 
  그녀는 흥선대원군에 대한 불만으로 반대파를 규합, 민씨 척족을 정부 요직에 앉히고 세력 기반을 다져 나가다가 결국 고종에게 친정(親政)을 선포하게 하여 민씨의 외척(外戚) 정권을 수립한다. 또한 1884년 갑신정변(甲申政變)으로 민씨 일족이 실각하자 청나라를 개입시켜 개화당(開化黨) 정권을 무너뜨리기도 하지만 일본세력에 의해 친일(親日) 내각이 득세하고, 1994년에 흥선대원군이 재 등장해 갑오경장(甲午更張)이 시작되자, 이번에는 러시아와 결탁하여 일본과 맞서기도 한다.
  하지만 일본은 을미사변(乙未事變)으로 조선의 존엄을 무참하게 깨뜨리고 만다. 1895년 8월 20일에 깡패를 궁중에 침입시켜서 명성황후를 난자시해(亂刺弑害)하고 시신(屍身)은 궁궐 밖으로 운반 소각해 버린다. 그 뒤 일제의 강압으로 폐위되어 서인(庶人)까지 되었다가 복호(復號)되었고, 1897년[광무 1년]에 명성(明成)이라는 시호가 내려지고, 그 해 11월 국장(國葬)으로 청량리(淸凉里)에 능소를 마련했다가다가 후에 고종(高宗)과 함께 현 위치에 자리를 잡게된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은 당시 조선의 위상이 어느 정도였는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지만, 여기에서 우리는 최소한 그녀를 호칭할 때 민비(閔妃)가 아닌 정식 호칭인 명성황후(明成皇后)라 불러야 할 것이다. 그것이야말로 우리 역사의 자존심을 지키는 최소한의 노력이 아닐까 한다.
 

 

 

 

제26대 순종(純宗)과 순명(純明)황후, 계후 순정(純貞)황후- 유릉(裕陵)
 
                   유릉. 동릉삼실(同陵三室)의 능.                             유릉의 석수(石獸)들
 

유릉은 조선 제27대 순종황제와 비 순명(純明)황후 민씨와 계비 순정(純貞)황후 윤씨의 동릉삼실(同陵三室)의 능이다.

 능제는 홍릉과 같이 황제릉의 제도로 조영(造營)하였다.

                                 유릉의 전면모습
 
  유릉은 홍릉의 청룡애에 있으며 묘입수묘좌의 십자통기형(十字通氣形)을 이루고 있다.이 능은 당시의 지관이덩 전기응씨가 주가되어 선정한 것이다. 전씨가 친히 말한 바처럼 십자통기혀은 지맥이 팔자형을 하여 내려다 보이는 것과 반대로 아래에서 역으로 팔자형을 이루어 거팔내팔(去八來八)이 서로 교차하는 양측에 하나씩 솟아오른 언덕이 있다.

  이것이 좌우종사이며 거팔내팔과 서로 응해서 십자형을 이루는 중심에 분묘를 정한 것이다.

 
 순종황제 약사(略史)

  순종은 고종의 제2자로 광무 원년(1897) 황태자로 책본되고, 광무 11년(1907) 즉위하여 년호를 강희라 하였다. 재위 4년동안 일제의 간섭으로 허위(虛位)에 앉았다가 1910년 한일합방으로 조선왕조의 종막을 고했다. 1926년 창덕궁에서 춘추 53세로 승하하였다.

 
 순명효왕후(純明孝皇后) 민씨 약사
  순명효황후는 여흥  민씨(閔氏) 여은부원군(驪恩府院君) 민태호(閔台鎬)의 딸로 1872년[고종 9년]에 태어나 11세에 세자빈에 책봉되었으나 안타깝게도 순종(純宗)이 즉위하기 전인 1904년[광무 8년]에 33세로 승하해 지금의 뚝섬 앞 용마산 기슭에 유릉(裕陵)으로 조성했다가 순종 승하 후에 지금의 위치로 천장(遷葬)해 합장(合葬)했다. 
 
 순정효왕후(純貞孝皇后) 윤씨 약사
  1894년
[고종 31년]에 해평 윤씨(海平尹氏) 해풍부원군(海豊府院君) 윤택영(尹澤榮)의 딸로 태어난 순정효황후는 13세 때인 1906년에 황태자의 계비로 책봉되어, 다음해 순종이 즉위하자 황후(皇后)가 된다. 일설에 순정효황후는 이완용이 한일합방(韓日合邦)의 조인서에 옥새(玉璽)의 날인을 시도하자 옥새를 치마 속에 감추고 버티다가 숙부이기도 했던 윤덕영에게 강제로 빼앗겼다는 일화가 전한다. 슬하에 후사 없이 창덕궁내 낙선재(樂善齋)에서 말년을 보내면서 불교(佛敎)에 귀의하기도 했는데, 1966년에 72세로 승하하여 유릉의 합장되었다.
 

 

풍수지리 답산안내  목록가기